‘런닝맨 고무줄 게임’ 가학성 논란 불거져… “수박도 저렇게 하면 터지는데”

2
SBS ‘런닝맨’ 캡처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이 고무줄 게임을 진행하며 가학성 논란에 휩싸였다.

1
SBS ‘런닝맨’ 캡처

15일 방송된 런닝맨 프로그램에선 출연자들이 라면을 먹기 위해 고무줄 게임을 진행했다. ‘고무줄 게임’은 제한시간 안에 얼굴에 고무줄을 가장 많이 끼우는 사람이 승리하는 방식이었다.

6
SBS ‘런닝맨’ 캡처

멤버들은 라면 1개를 주문한 후, 각자 얼굴에 고무줄을 끼웠고 전소민이 고무줄 36개를 끼우며 우승해 라면을 먹게 되었다.

3
SBS ‘런닝맨’ 캡처

해당 방송이 송출된 후, 해당 장면에 대해 가학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고무줄을 끼운 멤버들의 얼굴이 일그러지고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대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8
SBS ‘런닝맨’ 캡처

방송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보기 힘들다”, “저런 걸 왜 하는 거냐”, “너무 위험해 보인다”, “저렇게 하면 수박도 터지는데, 사람 머리가 멀쩡할 리가 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9
SBS ‘런닝맨’ 캡처

실제로 출연자들은 “살려줘”라고 말하거나 “와, 나는 눈 튀어나오는 줄 알았다”라는 말을 하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7
SBS ‘런닝맨’ 캡처

또한, 런닝맨의 다음 주 예고편에 따르면 이번 방송에 나온 송지효팀이 아닌 다른 팀도 고무줄 게임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져 더욱 큰 비판을 사고 있다.

5
SBS ‘런닝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