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에 백만 원 넘게 내며 보내는데” 영유아 놀이학교의 충격적인 급식 ‘사진엔 푸짐, 실제론…”

fdgfd
뉴스1

한 달 원비만 백만 원이 넘는 영유아 놀이 학교에서 아이들이 먹는 급식이 부모에게 보여주는 급식 사진과 달리 빈약하기 그지 없다는 충격적인 내용의 보도가 전해졌다.

지난 16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성남의 한 영유아 놀이학교에서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

1a971e8f-77ba-4fd6-8253-d415142276ec
MBC ‘뉴스데스크’

해당 놀이학교는 원어민 교사의 영어수업을 비롯해 발레, 수학, 미술 교실 등을 운영하며 한 달 학원비만 100만 원이 넘는다고 전해졌다.

이 학교는 점심 급식 사진을 학부모들이 볼 수 있게 매일 올리는데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잡곡이 섞인 밥, 계란국, 우엉조림, 고기완자 등 다양한 반찬이 식판에 푸짐하게 담겨져있다.

96842882-2
뉴스1

그러나 실상은 완전 달랐는데 아이들에게 실제로 제공된 급식은 현저한 양 차이는 물론 반찬 또한 깍두기, 오이, 소시지 몇 조각이 전부였다.

짜장면과 탕수육, 계란국, 군만두, 단무지 사진이 올라왔던 날 역시 짜장면에 탕수육 한 두 조각이 전부였다.

이같은 급식 실태를 보다 못한 놀이학교 직원이 결국 부모들에게 알리며 놀이학교의 행각이 드러나게 됐는데 해당 직원에 따르면 놀이학교는 전날 남은 밥을 쪄서 아이들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98f21f62-4dee-411a-bfb2-6b1296faea2f
MBC ‘뉴스데스크’

그렇다면 조리실 재료의 상태는 괜찮았을까. 역시나였다. 조리실에 구비된 토마토소스의 유통기한은 확인 당시 1년이 지났으며 피자치즈는 2년이 넘은 상태였다.

이같은 충격적인 사실에 학부모들의 환불이 빗발치자 해당 놀이학교는 폐업을 해버렸고, 이에 분기별 많게는 1년 치 학비를 미리 낸 학부모들은 원비 2억 원을 고스란히 떼일 처지에 놓였다.

a9e506f2-dea8-4874-b8d2-219ea0cf64e1
MBC ‘뉴스데스크’

원장은 법원에 바로 파산 신청을 내 채무 면제를 받았고 학부모들이 관할 성남교육청에 진정을 냈으나 놀이학교가 법적으로 학원이기 때문에 관리,감독에 한계가 있다는 답변만 받았을 뿐이라고 전해졌다.

원장은 집단 환불 요청을 감당할 수 없어 폐원했다는 입장이며 원비를 다른 곳에 유용하지 않았고 사진과 실제 급식이 달랐던 것은 인정하나 아이들이 원하면 추가로 더 줬다고 반박하며 자신을 사기죄로 고소한 학부모들에게 업무 방해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