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90만원대 ‘털부츠’ 출시…”할머니 털신 아냐?”

z
구찌

추운 겨울이면 가장 참기 힘든 것은 발이 시린 고통일지도 모른다. 양말을 겹쳐신어도 발이 시렵다면 구찌의 신상 신발을 신어보자.

보테가 베네타, 프라다, 발렌티노 등 여러 명품 브랜드들이 컬렉션에 많이 사용했던 고무 소재의 ‘웰링턴 부츠’가 구찌에서도 등장했다.

c
구찌

구찌는 웰링턴 부츠 속에 폭신한 양털을 가득 채워 폭신한 ‘홀스빗 앵클부츠’를 출시했다.

x
구찌

발목까지 따뜻하게 감싸주는 양털과 함께라면 아무리 추운 겨울이라도 발이 시려울 일이 없을 듯 하다.

IMG-1568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어디선가 익숙하게 할머니의 신발장 속에서 본 듯한 느낌도 들지만 ‘홀스빗 앵클부츠’는 92만 원대로 판매되고 있다.

v
구찌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