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에 단골 이름 넣은 ‘짐승파스타’, 영업중단…”물 들어올 때 노를 놓아버린 사장님”

PS20111800004
온라인커뮤니티

한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이 “야간 편돌이인데 매일 한 곳에서 배달 시켜 먹으며 리뷰 적었는데 사장이 기특했는지 메뉴 이름에 내 닉네임 달아 줌”이라며 글을 써 화제가 된 음식점이 영업중단을 알렸다.

해당 음식점은 ‘짐승파스타’로 ‘윌터 감바스 알 아히요’ ‘워싱턴DC 알리오 올리오’ ‘짜노 리코타 치즈 샐러드’ 등 단골 고객의 닉네임을 메뉴에 넣어줘 화제가 됐다.

eyoree20201118063241-O-00-C-1
온라인커뮤니티

한 대형 포털 사이트에는 해당 음식점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드는 등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는데 이에 폭발적인 주문량을 감당하지 못한 사장님은 영업 중단을 선언한 것이다.

2020-11-18-104446
배달의 민족

18일 오전 기준으로 짐승파스타는 영업을 중지한 상태로 사장님은 배달 앱 공지사항을 통해 “많은 관심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도 “아직은 이런 관심을 받을만한 매장이 아니다. 이런 관심이 두렵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 일이 있기 전에도 주문량이 버거웠다”며 “당분간 영업하지 않도록 하겠다. 잊혀질 때 다시 찾아오는 게 옳은 것 같다”고 전했다.

2020-11-18-104952
온라인커뮤니티

한편 이 같은 소식에 과거 짐승파스타 사장님이 커뮤니티에 올린 글도 수면 위로 올라오며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누리꾼들은 “수익설정을 잘못했다. 저 상황이면 직원 추가 채용도 불가능이다”라며 “좋은 요리사지만 좋은 경영자는 아니다”라고 지적했고, 이 밖에 누리꾼들은 “사장님이 현명하시다” “두발짝 전진을 위한 한발짝 후퇴 같은 건가” “소신이 대단하다” “작작 좀 시켜 먹지 이것들아” “윌터 울겠네 이제 일찍 일어나도 못 먹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20-11-18-105002
온라인커뮤니티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