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에 단골손님 이름 넣어준 ‘짐승파스타’ 대표, 결국 영업중단… “잊혀질 때 다시 찾아오겠다”

01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단골 손님의 닉네임을 메뉴명에 추가해 화제가 되었던 인천의 ‘짐승파스타’가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1
온라인 커뮤니티

짐승파스타 대표가 18일 ‘배달의 민족’을 통해 직접 영업 중단 소식을 전한 것. 그는 “우선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라며 “저희 짐승파스타는 아직은 이런 관심을 받을만한 매장이 아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Pan-of-Garlic-prawns-top-view
자료사진 / envato

이어 “이런 관심이 두렵다. 또 이 일이 있기 전에도 솔직히 주문량이 버거웠다”며 “아무 사람도 아니고,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닌데 받게 된 관심이 정말 두렵다. 그게 솔직한 감정이다”라고 말했다.

02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지금도 단골 분들이 주문해주시는 주문도 버겁게 빼고 있어 죄송스런 일이 한두번이 아닌데 이런 관심이라니, 당치않다”며 “이런 말씀 드리는 것조차 참 오버스럽다는 생각도 든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정말 죄송하게도 당분간 영업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잊혀질 때 다시 찾아오는 게 옳은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Pan-of-Garlic-Prawns-on-restaurant-table
자료사진 / envato

단골 손님의 닉네임을 메뉴 이름에 넣어주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큰 관심을 받았던 ‘짐승파스타’ 대표는 갑자기 밀려든 주문량을 감당할 수 없었고, 당분간 문을 닫기로 결정한 것.

03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월터’라는 닉네임을 가진 누리꾼이 “단골 파스타집 사장님이 메뉴 이름에 내 이름을 넣어주셨다”며 작성한 글로 화제가 되었다.

04
온라인 커뮤니티

글 내용에 따르면 월터라는 이용자가 ‘감바스 알 아히요’메뉴를 수십번 시켜 먹으며 정성 들여 리뷰를 작성했고, 사장님은 그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메뉴 이름을 ‘월터 감바스 알 아히요’라고 수정했다.

2
온라인 커뮤니티

또, 파스타 메뉴 중 ‘워싱턴DC 알리오 올리오’, 샐러드 메뉴 중 ‘짜노 리코타 치즈 샐러드’ 역시 단골 손님의 닉네임을 추가해 메뉴명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