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고분 위 주차한 20대 차주, “언덕인 줄…앞으로 문화재 지키는데 앞장설 것”

article-1
뉴스1

지난 15일 오후 1시께 경주시 황남동 쭉샘유적 79호분 정상에 흰색 스포티지 차량 1대가 주차된 것을 한 시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가운데 경찰은 해당 차량의 운전자를 문화재보호법위반으로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014c6e35-e8f8-4e82-bd7e-a7ee346a4e15
뉴스1

19일 경주시에 따르면 운전자는 20대 남성으로 지난 15일 오후 쪽샘지구의 고분 정상에 차를 몰고 올라간 뒤 약 20여분간 머물다가 내려왔다.

경주시가 고분 위에 차량이 주차돼 있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단속반을 보냈으나 단속반이 도착했을 때는 이미 차량이 떠난 후였다.

d8d1e692-c1f8-467d-a533-813a8bd1d402
뉴스1

경주시는 이에 주변 CCTV와 신고자의 사진 등을 토대로 차량 번호판을 확인하여 20대 운전자 A씨의 소재를 파악했고 시 문화재과에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

A씨는 조사에서 “휴일에 친구 2~3명과 함께 경주에 놀러왔다”며 고분을 올라간 것에 대해 “작은 언덕인 줄 알고 차를 몰고 올라갔다”고 진술했다.

man-379800-192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문화재를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주시 문화재과 관계자는 “18일 오후 늦게 연락을 받고 온 A씨의 진술을 토대로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고분 등 중요문화재 주변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훼손 행위 적발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17-2019-10-17-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한편 차량이 올라갔던 해당 고분 주변에는 바퀴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고분을 훼손 시 문화재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