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전두환 동상에 톱질한 50대 남성 체포… “목 잘라 집 앞에 던지려고 했다”

1-1
뉴스1

옛 대통령의 별장인 청남대에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상을 훼손한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1-2
뉴스1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19일 쇠톱으로 한시간 가량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목 부위를 자른 혐의로 A씨(50)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envato
자료사진 / envato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청남대 입장권을 구매해 들어간 후, 가방에 몰래 숨겨온 쇠톱으로 CCTV함 자물쇠를 훼손하고 동상에 접근했다. A씨는 쇠톱으로 동상의 목 부위를 3분의 2가량 훼손했다.

Carpenter-working-on-wood-craft-at-workshop-to-produce-construction-material-or-wooden-furniture-The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다른 관람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청남대관리사무소에 붙잡힌 A씨는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충청북도가 5·18 학살의 주범 전씨의 동상을 존치하겠다는 소식을 듣고 화가 났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목을 잘라 가져가 전씨의 집에 던져버리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2
뉴스1

이후 동상이 있는 청남대 대통령길은 폐쇄된 상태이다.

한편 A씨는 경기도 화성시 거주자로, 자신을 5·18단체 화성지부 회원이라고 소개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