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 부산 사립대 교수, “남편이 해외출장 간다고 하면 콘돔 챙겨주는 습관 가져야 한다” 발언 논란

01-14466659-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24일 KBS는 부산의 모 사립대학 교수의 충격적인 발언과 관련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산의 한 사립대학교 학생인 A씨는 지난달 온라인 수업을 듣던 중 다소 황당한 말을 듣게 된다.

ce153460-a19d-4194-8eba-c1256c79d693
뉴스1

성병과 관련하여 이야기를 하던 교수가 갑자기 성매매와 성접대를 정당화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 시작한 것.

교수는 성병 관련하여 수업을 진행하던 중 “남자들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외국 출장 등을 가면 접대를 받거나 매춘부하고 관계를 많이 한다. 성적인 요구를 발산하기 위해서” “그럴 때 반드시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gh
뉴스1

이어 수업을 계속 진행하던 교수는 “우리 여학생들도 이제 성인이 되었으니 결혼해서 남편이 해외출장을 간다 하면 반드시 콘돔을 챙겨주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며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외국 출장 가서 외국 사람들과 술 마시다 보면 술에 취해서 그냥 빈번하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한테 만약에 당신이 접대를 받거나 할 경우에는 반드시 거절하지 못할 사오항이 발생할 때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그런 지혜를 갖고 말할 수 있는 아내가 돼야 한다”라며 “여러분들이 살아가는 삶의 지혜를 가르쳐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20180816111829-3
뉴스1

해당 교수가 이같은 발언을 한 수업은 55명 가량 중 여학생이 80%의 비중을 차지하는 수업으로 A씨는 교수의 성매매를 정당화하는 듯한 발언에 항의하고 싶었으나 온라인 수업이라 다른 학우들의 의견을 알 수 없어 마음속으로 불만을 삭힐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해당 교수는 KBS 취재진에게 “성매매와 성접대를 정당화할 생각은 전혀 없었고 성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피임기구를 써야 한다고 설명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students-2821600-1280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