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질 게 터지나”…평창서 스키장 알바생 4명 줄줄이 확진 ‘초비상’

6-4-19-2020-1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강원도 평창의 한 리조트 스키장 아르바이트생 3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관련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15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A리조트 스키장 아르바이트생 B씨(20대, 경기 파주), C씨(20대, 경기 김포), D씨(20대, 강원 동해)가 각각 이날과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6-19-4-19-2020-1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B씨와 C씨는 근무하던 A리조트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각각 평창 10번,11번으로 D씨는 동해에서 검사를 받아 동해 7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B씨와 C씨는 스키장에서 안전관리 업무를 맡았으며 D씨는 대여 업무를 맡아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6-4-19-2020-1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들은 지난 13일 A리조트에서 함께 일한 E씨(강릉 72번, 20대, 경기 오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검사를 받게 됐으며 이들 모두 A리조트 직원 숙소인 생활관 3층에서 각자 다른 방을 사용하며 지낸 것으로 확인됐다.

19-15-2020-12-1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B씨와 C씨, D씨와 E씨는 각각 지인 사이로 알려졌으며 이들이 머물었던 해당 생활관은 현재 폐쇄된 상태로 생활관에서 지내고 있던 150명 전원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됐다.

또한 생활관이 아닌 외부에서 생활하는 직원 100여명도 검사를 받을 예정이며 A리조트는 이같은 사태에 주말 야간개장을 중단하는 등 스키장 운영을 축소했다.

6-19-4-19-2020-1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