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기하려 문 열어놨다 봉변…10대들 들이닥쳐 귀금속 싹쓸이 당한 금은방

1-800-9-19-2011-9-1-809-90-8-2020-7-8-1
뉴스1

매장 내부 환기를 위해 출입문을 열어둔 금은방에 급습해 금품을 훔쳐 달아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전북 익산경찰서는 A군(19) 등 3명을 야간건조물침입절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라 밝혔다.

3ef049e7-5071-4c71-a50b-89a8a4faf57e
익산경찰서

A군 등은 지난 11일 오후 5시 50분께 전북 익산시 영등동의 한 금은방에서 5천만원 상당의 금목걸이 50여개를 훔쳐 달아났다.

edc51ded-9cc7-4137-b3bb-cee6498732f2
뉴스1

A씨와 일행은 사회 선후배 사이로 금은방의 출입문이 열려있는 사이 달려 들어가 진열대에 놓여있던 순금 목걸이를 들고 도주했다.

img
뉴스1

당시 금은방 주인 B씨는 환기를 위해 출입문을 열고 매장 안에 있었지만 순식간에 벌어진 절도사건에 대응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800-9-19-2011-9-1-809-90-8-2020-7-8-1
뉴스1

A군 등은 범행 사흘만에 부산에서 검거되었으며 경찰 조사에서 “용돈 벌이를 하려 범행했다”라 진술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