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가 갉아먹었다”…손주 주려고 빈 박스에 모아둔 2천만원 ‘공중분해’ 된 할머니, 오열

57480cf5-a519-4f80-a6cc-558df59d275a
뉴스1

한 할머니가 손주에게 주기 위해 빈 과자 박스에 모아 놓은 8천만원 상당의 현금 중 2천만원이 분해됐다.

이 2천만원은 벌레들이 지폐를 갉아먹으면서 사라진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020-12-15-155626
facebook_@PenangNewsGroup

페낭 신문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의 한 할머니가 손주에게 주기 위해 지폐를 모으고 있었는데 그는 지폐를 빈 과자 박스에 보관했다.

그렇게 돈을 모으던 할머니는 돈이 얼마나 모였는지 확인하기 위해 박스를 꺼냈고 충격을 받았다.

100768317-2
뉴스1

자신이 힘들게 모아온 지폐의 일부가 벌레들에 의해 갈갈이 찢겨진 상태였던 것.

이는 오래된 과자 박스에 지폐를 보관하면서 상자 안에 있던 벌레들이 지폐의 일부를 형체도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갉아먹은 것이다.

2020-12-15-155602
facebook_@PenangNewsGroup

할머니가 모은 돈은 30만RM으로 한화 약 8천만원 상당의 거금이었고 이중 벌레들이 갉아먹은 돈이 한화로 약 2천만원 상당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훼손된 지폐를 교환하려고 해도 면적이 많이 남지 않아 돈을 돌려받기 힘들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해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2020-12-15-155641
facebook_@PenangNewsGroup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