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가족 3명 확진에 9살 여아 홀로 남겨져 ‘자가격리’… “아이, 불안감 호소”

7-19-90-2020-12-7-1
뉴스1

경남 진주서 9세 여아만 남겨진 채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주시와 지역 봉사단체에서 대책 마련에 나섰다.

15일 시에 따르면 일가족 4명 중 3명이 1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96842882-2
뉴스1

이에 가족 중 유일하게 코로나 확진이 되지 않은 A양은 집에 홀로 남겨졌다.

가족 확진자 밀접접촉자인 A양은 25일까지 자가격리 기간으로 진주의 친척이 A양을 돌볼 수도 없는 상황이다.

19-3-9-2020-12-9-1
뉴스1

A양의 식사 해결을 급선무로 하여 시는 지역 자원봉사단체의 도움을 받아 A야으이 거주지 문 앞에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5시 두 차례로 식사를 가져다 준다.

하루 두 차례의 식사는 부모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이외에도 아이가 먹고 싶은 과일이나 과자 등의 간식을 파악해 가져다 주고 있다고 전해졌다.

15-15-0-19-880-44364-457-11205-0-410-2020-12-15-1
뉴스1

시는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하루 8차례 정도 아이와 통화해 홀로 남겨져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는 A양을 안심시키는 한편 친척이 A양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물색 중이다.

시 관계자는 “A양이 배가 아프다고 해서 혹시 몰라 추가로 코로나19 검사를 2번 했는데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면서 “진주에 거주하는 A양의 친척이 아이를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19-3-9-2020-12-9-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