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가 양성이라고?” 보고도 믿기 힘든 진단검사 정확도에… 의문 제기

15-19-14-1-3-3-150-2020-12-1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오스트리아 의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진단검사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도 매체 ‘그레이트게임인디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오스트리아 의회에서 코카콜라를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했다.

48c1e286-08f9-40f3-9102-49508320c6fb
그레이트게임인디아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FPO 마이클 슈네들리츠 총장은 비엔나 회의에 코카콜라 한 캔을 가져와서 코카콜라 몇 방울을 PCR 키드에 뿌린 다음 코로나19와 관련된 연설을 이어갔다.

이후 코카콜라 코로나19 테스트 결과를 보여줬는데 그 결과는 과히 충격적이었다.

cffb61a7-f639-480d-bcc5-cb1f31763276
그레이트게임인디아

바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코카콜라가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으로 이같은 결과에 슈네들리츠 총장은 테스트 검사지를 보여주며 “진단검사는 세금 낭비”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노인과 양로원에 대한 실질적 도움 대신 이런 (믿을 수 없는) 테스트에 수천 만 달러를 내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9344ade0-b7a4-4c1b-89f9-ca6e71e4e2e5
그레이트게임인디아

실제로 전세계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위양성'(본래 음성이어야 할 검사결과가 잘못되어 양성으로 나온 경우)이었던 사례가 다수 있었다.

25-19-19-25-27-10-5-2020-11-2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처럼 진단검사 신뢰도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보건당국은 기존 PCR 검사 외에도 타액 검사, 신속항원검사 등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