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남편 기드온이에요”… 철물점에서 구입한 ‘서류가방과 결혼한’ 20대 여성

2
mirror 캡처 /  Caters News Agency

한 여성이 5년 전 촬영 소품으로 구매한 ‘서류 가방’과 결혼했다는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MIRROR는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의 여성 레인 고든(24세)의 사연을 보도했다. 그녀는 ‘기드온’이라는 이름을 가진 서류 가방을 남편으로 삼았다.

0-PAY-WOMAN-IN-RELATIONSHIP-WITH-BRIEFCASE-2
mirror 캡처 /  Caters News Agency

고든은 과거 남자를 만나 사랑을 나누기도 했지만, 항상 사람보다는 물건에 더 끌렸고, 시간이 지날수록 서류 가방 기드온과 점점 사랑에 빠지는 자신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우리는 포옹과 키스를 나누었고, 저녁부터 아침까지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다”며 “밤새 많은 철학적 대화를 나누었다”고 주장했다.

1
mirror 캡처 /  Caters News Agency

그녀가 기드온과 대화를 나누는 방법에 대해서는 “우리의 소통은 텔레파시로 이루어진다”며 “나는 그의 말을 듣고, 그는 내 말을 듣지만, 겉으로는 독백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0-PAY-WOMAN-IN-RELATIONSHIP-WITH-BRIEFCASE
mirror 캡처 /  Caters News Agency

고든은 지난 5월 기드온에게 청혼을 받아 지난 6월 결혼하게 되었으며, 비록 결혼이 법적으로 인정된 것은 아니지만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두 사람의 사이는 각인이 새겨진 특별한 결혼 반지가 증명해준다.

2-PAY-WOMAN-IN-RELATIONSHIP-WITH-BRIEFCASE
mirror 캡처 /  Caters News Agency

고든의 경우 처럼 사물에 성적 욕구를 느끼고 사랑에 빠지는 이들은 ‘사물성애자’로 분류된다. 이에 대해 고든은 “사물성애는 누구에게 그 어떠한 위협도 주지 않는다”면서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과 다르다는 이유로 모욕하고 비웃는 것은 역겹다. 사랑은 사랑이다”라고 주장했다.

tip022t000623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그러면서 “사람들이 좀 더 남을 이해해줬으면 좋겠다. 이해하지 못한다고 남을 판단해서는 안된다”며 “언젠가 사물성애가 전 세계에 더 많이 알려져서 나 같은 사람이 더 이상 혼자인 것처럼 느끼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