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과 숨막히는 숨바꼭질”…영업 막히자 꼭두새벽부터 몰래 춤판 여는 ‘라운지 클럽’

3
JTBC ‘뉴스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심각해지며 유흥업소의 영업이 제한되자 ‘새벽반’, ‘아침운동’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영업이 등장했다.

새벽반과 아침운동은 라운지 클럽에서 밤 영업이 불가해지자 새별 5시부터 낮 12시까지 클럽을 운영하는 행태다.

dc2eb5ac-9943-4c47-a447-9bd2fc6b30d6
JTBC ‘뉴스룸’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며 유흥주점이 문을 닫자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소규모 라운지클럽에서 이와 같은 영업을 한다 홍보하고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10735f1d-8175-4da4-adfa-2bc9b4050dc3
JTBC ‘뉴스룸’

이들은 “경찰과 숨막히는 숨박꼭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노력을 무시하는 듯 영업을 홍보하기도 했다.

87a44e3d-a245-40bb-bc9b-ea8a4ec893e5
JTBC ‘뉴스룸’

라운지클럽 새벽반과 아침운동은 집한제한이 풀리는 새벽 5시부터 시작되며 신나게 춤을 추다가도 경찰이 출동하면 춤을 멈추고 가만히 서 있는 척을 하며 감시망을 피해왔다.

rock-silhouette-music-light-group-people-night-crowd-celebration-concert-band-audience-live-dance-yo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구청은 라운지클럽의 이러한 행태를 적발해 1주일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