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 쓰고 배달 기사로 위장해 음식 훔쳐가는 ‘신종 절도 수법’ 논란

2-5-10-19-0-682-600-503-528-25-2020-12-10-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달기사로 위장해 포장된 음식을 가져가는 신종 범죄’를 조심하라는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5-1-31-2-2-493-443-11-2020-2-5-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게시글에는 “저희와 연관 없는 배달 기사가 위장하고 픽업하러 와서 포장된 음식을 집어가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불편하시더라도 기사 픽업 시 확인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찍은 사진이 첨부되어 있었다.

1
온라인 커뮤니티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헬멧을 착용한 사람의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사진 속 절도범은 우리가 평소 접하던 배달 기사의 복장과 유사했다.

2-5-10-19-0-682-600-503-528-25-2020-12-10-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그는 겨울 패딩과 장갑 등으로 중무장해 성별조차 알아보기 힘든 상태였으며, 가게 바깥에는 배달 오토바이가 세워져 있어 절도범이라는 의심은 조금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19-7-2020-12-7-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한 누리꾼은 “쿠팡이츠 같은 경우는 정말 일반인이 자가용 끌고와서 ‘쿠팡이츠입니다’이러고 그냥 가져간다”며 “나쁜 맘 먹으면 이럴 수 있겠다 생각했는데 진짜 그러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Delivery-man-courier-with-face-mask-helmet-and-smartphone-delivering-parcel-box-in-town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다른 누리꾼들은 “음식이나 훔치면서 그렇게 살고 싶을까”, “별의별 사람이 다 있네…”, “창의적인 거지네”, “저 복장이라면 나라도 속을 듯”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