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판’ 된 확진자 퇴소 직후 치료센터 내부 모습에… “펜션 놀러온 것도 아니고”

19-16-0-1-078-19-13-9-1-030-3-1-000-3-16-19-2020-12-16-1
뉴스1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진자가 퇴소한 치료센터 모습’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와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며 화제가 됐다.

해당 글의 글쓴이인 A씨는 “확진자 중 일부겠지만 치료센터를 머물고 간 곳이 이렇다”면서 두 장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72bd4ae92683cd285a4c2bda704ea66d
온라인커뮤니티

치료센터 내부 모습으로 보이는 사진 속에는 플라스틱 페트병, 비닐, 옷가지, 이불 등 어느 하나 정돈된 것 없이 곳곳에 널브러져 있었다.

5c4c99ab3bea62e8fcc1ba65bfebc927
온라인커뮤니티

이에 A씨는 “국민 세금으로 시설을 빌려 인력 구해 냉난방 해 주고 삼시세끼 밥 주고 잡수신 밥통까지 버려준다”며 “퇴소하면 그곳 싹 치우고 소독하는 게 당연하지만 나갈 때 대충 치워는 놓고 가야 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10-19-LG-2020-12-10-1
뉴스1

이어 A씨는 댓글도 남기며 “사진은 물품 폐기반이 들어간 시점”이라며 “확진자가 입소한 경우 퇴소 전에 절대 누가 들어가지 않으며 들어갈 수도 없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2020-12-16-132534
온라인커뮤니티 누리꾼 반응

이같은 충격적인 작태를 본 누리꾼들은 “이건 진짜 아닌 것 같다” “한심하다” “인성 쓰레기” “저렇게 무개념이니 돌아다니다가 코로나 걸린 것 아니냐” “청소비용 청구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