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하루 500명씩 ‘노마스크’ 적발… 실제 과태료 부과 건수는 겨우 ‘5건’

19-2-5-8-28-21-30-10-2-5-3-2020-12-8-1
뉴스1

지난달 13일부터 서울시는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시행중에 있다. 이제 다중이용시설 및 대중교통, 집회, 의료시설 등에서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해야 하며,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지 않으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1-1
대한민국정부

16일 서울경제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이달 10일까지 서울 지하철 내 마스크 미착용자 적발 건수가 1만 4,026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11월 13일 부터 한 달이 조금 안되는 기간 동안 하루 평균 500명이 지하철 내에서 마스크 미착용으로 적발된 셈이다.

3-2-2-5-8-0-3-2-5-6-2-7-5-2020-12-7-1
뉴스1

하지만 이 중 실제로 과태료가 부과된 경우는 단 5건에 불과했다.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면서 마스크 착용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가 높지만, 실제로 현장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는지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2
이미지투데이

마스크 미착용 단속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의 담당 공무원이 위반 당사자에게 먼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할 것을 현장 지도한 뒤, 이에 따르지 않으면 단속 근거를 설명하고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19-16-0-1-078-19-13-9-1-030-3-1-000-3-16-19-2020-12-16-1
뉴스1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하루에 500명이나 잡힌다고?”, “마스크 안쓰는 사람들은 도대체 무슨 심리일까”, “그냥 벌금을 100만원 정도로 하면 되지 않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