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장교, 개성공단서 남한 속옷 빼돌리다 탈북…”북한군 정보 넘겨 3억 보상금 받았다”

19-20-2017-A-24-1996-26-2020-7-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11년 전 탈북한 전 북한군 중좌(중령)가 홍콩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탈북과정 및 한국 정착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남성은 63세의 나이로 성이 ‘한’이라고만 밝히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을 2008년 개성공단에 배치된 부대의 영관급 장교라고 소개했으며 그곳에서 생산되던 속옷을 당시 20대 초반이던 딸을 위해 빼돌리면서 한국과 인연을 맺게 됐다고 고백했다.

2008년 당시만 해도 개성공단은 번창 중이었고 이에 한은 속옷과 함께 인삼도 빼돌려 팔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imag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한의 딸은 군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했는데 그녀 역시 한국의 속옷 디자인과 품질에 반해 이를 주변에 팔게 됐다. 그러나 이 일로 결국 평양 당국의 감시를 받게 되자 딸은 군대 운전병이던 남자친구의 도움을 받아 어머니와 남동생과 함께 압록강을 거쳐 중국으로 들어갔다.

이후 이들은 중국 남부 원난성에 도착해 라오스를 거쳐 태국으로 갔고 현지 한국 대사관으로 무사히 들어갈 수 있었다.

한씨는 2008년 4월 집으로 돌아와 가족이 사라진 것을 알게 됐고 몇달이 지나 한국 정보원들의 도움으로 딸에게 서울에 도착해 잘살고 있다는 연락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19-20-2017-A-24-1996-26-2020-7-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한은 “우리 모두 한국이 잘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딸의 전화를 받은 후 38년간의 군 생활을 마감하고 한국으로 가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은 러시아에서 북한 노동자들을 감시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는데 얼마 후 한국의 목사가 고용한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찾아와 그를 러시아에서 중국을 거쳐 태국으로 인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방콕에서 다른 탈북자들과 함께 인천공항으로 전세기를 타고 도착해 7개월간의 조사를 받으며 한국 당국이 파악하지 못한 3개의 땅굴 정보 등을 넘겨주며 그 대가로 3억원의 보상금을 받았다.

24-27-27-2020-7-27-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한씨는 이 돈으로 충남 서산에 땅을 사 가족들과 정착했으며 딸의 탈출을 도왔던 남자친구 역시 홀어머니와 함께 탈북에 성공해 현재 딸과 결혼했으며 콩으로 만든 소시지 주머니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딸은 “탈북한 것은 잘한 결정”이라며 “여기서는 일한 만큼 벌 수 있고 선택의 자유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SCMP는 한씨처럼 많은 가족이 탈북에 성공해 성공적으로 한국에 정착한 사례는 매우 이례적인 경우라고 전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