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접접촉자라고 병원에서 안 받아주네요”… 확진 받은 아빠 글에, 도움의 손길 내민 누리꾼들

19-16-0-1-078-19-13-9-1-030-3-1-000-3-16-19-2020-12-16-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아빠의 도움 요청에 많은 누리꾼들이 힘을 모아 도와주었다는 소식이 알려져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보배드림)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도와주세요, 애가 화상을 입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이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그의 가족들 모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1-2
온라인 커뮤니티(보배드림)

그런데 그의 아이가 심각한 화상을 입은 것. 그는 “오후에 둘째 애가 라면을 쏟아서 화상을 입었다”라며 “119로 분당제생병원에 가서 어렵게 응급조치를 받고 밀접접촉자라 하여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가 첨부한 아이의 상태는 얼굴과 어깨에 물집까지 잡혔을 정도로 한눈에 봐도 심각한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1-3
온라인 커뮤니티(보배드림)

그는 “2도 화상으로 입원치료가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지만, 자가격리 중이라 아무도 받아주는 곳이 없다”며 “보건소와도 많이 얘기했지만 받아주는 곳이 없다”고 호소했다.

또, “제가 일부러 확진된 것도 아닌데 정말 힘들다. 자가격리 중이면 그냥 화상 입어도 집에만 있어야 하냐”라며 “정말 속이고 병원에 가서 치료받고 싶은 심정이다”라고 답답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19-689-700-11-19-2020-12-11-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이에 누리꾼들은 저마다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며 직접 병원에 전화해 치료 가능 여부를 알아보거나, 연락처를 남기며 도움을 주겠다는 답을 했다.

1-4
온라인 커뮤니티(보배드림)

다음날, A씨는 ‘화상입은 아이 아빠입니다’라는 제목의 후기 글을 올렸는데, 그는 “정말 감사하게도 성남 분당구에서 화상전문병원 원장님께서 앰뷸런스 타고 오셔서 보건소 직원분들과 함께 제 아이 상처를 치료해주셨다”고 말했다.

19-689-700-11-19-2020-12-11-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또, 아이가 성남시의료원에서 통원치료 중임을 밝히며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남겼는데, “정말 어제는 막막했는데 여기저기 도움의 손길을 주셔서 정말 감사한 마음 뿐이다”라며 “구로성심병원 외과전문의 분도 따로 연락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1-5
온라인 커뮤니티(보배드림)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제 글 보고 마음아팠는데, 정말 다행이다”, “이제 아이도 작성자님도 힘내서 완치됐으면 좋겠다”, “정말 제가 다 감사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