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자 시설 부족에 숙소서 쫓겨난 군인들… “한겨울에 침낭에서 자라 했다”

14-2020-12-14-1
자료사진 / 뉴스1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시작되자, 확진자를 위한 병상이나 자가격리자를 위한 시설이 부족한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군대에서도 자가격리 시설을 확보하기 위해 간부들의 관사를 징발해 격리 시설로 이용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군인들의 주거권을 침해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5-26-TMO-27-8-9-19-2-2-2020-11-26-1
자료사진 / 뉴스1

군인권센터는 지난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밀접접촉자 자가격리 시설로 간부 개인 거주시설인 독신자 숙소(BOQ,BEQ) 및 기혼자 숙소, 심지어는 군인 가족들이 살고 있는 관사를 징발해 격리시설로 이용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19-14-2020-12-14-1
자료사진 / 뉴스1

이어 “감염병 유행이 1년이 다 되어가는 상황에서 자가격리 시설 확보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가 궁여지책으로 개인 주거공간인 간부 숙소, 관사에서 거주자를 퇴거시키고 이를 격리시설로 쓰는 것은 비판받아 마땅한 행정 편의주의”라고 지적했다.

28-17-19-500-2020-11-28-1
자료사진 / 뉴스1

군인권센터 관계자는 자가격리 시설로 쓰이기 위해 퇴거당한 간부들은 임시로 여러 명이 한 방을 쓰거나, 영내 사무실에서 침낭 생활을 할 것을 지시받았다고 이야기해 더욱 충격을 주었다.

19-15-2020-12-15-1
자료사진 / 뉴스1

센터는 “샤워시설 등 격리시설이 반드시 갖춰야 할 조건을 충족하고 동시에 동원하기 용이하다는 이유로 독신자숙소나 군 관사를 우선적인 격리시설로 징발하는 것은 국군 장병의 주거권을 심대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2-5-26-TMO-27-8-9-19-2-2-2020-11-26-1
자료사진 / 뉴스1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세가 심각해지며 공항, 병원, 선별진료소, 보건소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최일선에 국군 장병들이 동원돼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센터는 “장병들이 돌아와 쉬어야 할 공간을 뺏어버리고, 이후 대책에 대해서는 대비를 하고 있지 않다면 누가 위험을 무릅쓰고 각자의 복무에 최선을 다 할 것인가”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