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이 하는 티켓다방 아니냐?”…불법 성매매 논란 유튜버 ‘다정한 부부’, 진실 밝혀진다

12-1
SBS ‘궁금한 이야기 Y’예고편 캡처

36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18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그들의 논란을 파헤치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내용의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image
유튜브 ‘다정한 부부’ 캡처

그들은 어설픈 요리 실력으로 소박한 한 끼를 차려 먹는 방송을 진행하며 구독자 수를 늘려왔다. 그들 부부의 특유의 순박한 모습 덕이었을까, 처음에는 100명 남짓했던 구독자 수는 한 달 만에 5만명을 뛰어넘으며 그야말로 ‘대박’을 터트렸다.

12-3
SBS ‘궁금한 이야기 Y’예고편 캡처

하지만 나이 차이 차이를 속였다는 사실이 탄로 나자, 시청자들은 이들에게 의심의 눈초리를보내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달 7일, 부부의 영상에 달린 댓글 하나가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바로 다정한 부부의 아내가 과거에 불법 성매매 업소인 ‘티켓다방’을 운영했다는 내용이었다.

12-6
SBS ‘궁금한 이야기 Y’예고편 캡처

심지어 미성년자를 고용했다는 이야기와, 그녀가 돈을 빌린 뒤 잠적했다는 폭로전이 이어지자 사람들의 의심은 더욱 깊어져만 갔다.

12-11
유튜브 ‘다정한 부부’ 캡처

서로를 ‘이모’, ‘삼촌’이라고 부르는 호칭이 그들의 실제 관계일 것이라는 의혹과 함께 미역국에 파를 넣는 모습으로 인해 ‘조선족’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생겨났다.

12-7
SBS ‘궁금한 이야기 Y’예고편 캡처

한 제보자는 제작진에 “손님이… 얼마 제시를 하면 한 번 어느 여관에 가서… (남편은) 그 때 당시 ‘티코삼촌’이라고 했던 것 같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12-8
SBS ‘궁금한 이야기 Y’예고편 캡처

이에 제작진은 직접 다정한 부부를 찾아가 티켓다방에 대해 물어보았으나, 아내는 “소름 끼친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12-9
SBS ‘궁금한 이야기 Y’예고편 캡처

또, 제작진이 “두 분이 맨 처음에 만난 게 어디냐”고 묻자 두 사람은 선뜻 대답하지 못하는 모습도 담겼는데, 뒤늦게 음식점에서 만나 사랑에 빠졌다고 해명했다.

12-10
SBS ‘궁금한 이야기 Y’예고편 캡처

논란의 중심에 선 유튜버 ‘다정한 부부’, 이들 부부의 자세한 이야기는 18일 오후 9시 방송에서 공개된다.

12-12
유튜브 ‘다정한 부부’ 캡처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