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부족 ‘심각’… 확진 판정에도 자택에서 대기 중인 환자, 서울만 ‘580명’

18-19-2020-12-18-1
뉴스1

서울에서 연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섭게 쏟아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병상 부족 문제가 더욱 심화됨에 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병상을 배정받지 못해 자택에서 대기 중인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17-0-19-114-1000-22-2020-12-17-1
뉴스1

18일 서울시는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자택에서 대기 중인 환자가 서울 내에서만 580명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 중 당일 확진된 환자는 353명, 확진 후 하루 이상 넘긴 환자는 227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17-19-17-1-1-19-225-2020-12-17-1
뉴스1

전날 서울 지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398명이었는데 현재 치료시설로부터 입원을 기다리고 있는 환자가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넘어선 심각한 상황이다.

이같은 사태에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보통 확진 후 입원할 때까지 통상 1일 정도 소요되므로 실질적으로 1일 이상 병상 배정 대기 인원은 227명”이라고 설명했다.

400-19-17-2020-12-17-1
뉴스1

그러나 이와 같이 자택 대기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증상이 짧은 시간 동안 악화해 긴급 대응이 어려운 경우도 나오고 있으며 특히 12일 확진 판정을 받은 동대문구 환자가 나흘째 자택에서 입원을 기다리다 지난 15일 숨지는 사례가 발생해 이와 관련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 환자의 경우 관할 보건소가 두 차례 긴급 요청을 했음에도 병상 배정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와 관련해 박 통제관은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 중증도를 고려해 병상 배정 우선순위가 결정되는데 사망한 분의 경우 초기엔 목만 간지러운 상태여서 대기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17-19-17-1-1-19-225-2020-12-17-1
뉴스1

이어 “증상이 악화된 것을 인지하고도 수도권 통합상황실에서 긴급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며 “관련 전문인력과 행정인력을 확충하고 대기 환자 모니터링 강화와 병상 확충에 총력을 기울여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