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탕 제대로네”…조두순 주거지 앞에서 라이브 방송한 아프리카BJ가 수익을 공개했다

2-3
뉴스1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의 집 앞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아프리카TV BJ 중 한 명이 3일간 벌어들인 수익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1-1
아프리카tv

BJ 박퍼니는 지난 15일, ‘퍼큐 3일 중대발표 엄청난 수익 공개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박퍼니는 조두순이 출소한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 동안 조두순의 집 앞에서 현장 생중계를 이어갔다.

그는 조두순이 집에 들어간 후부터 계속해서 근처에 은신하며 현장 상황을 인터넷 방송으로 송출했다.

1-2
아프리카tv

이와 관련해 그는 “많이 욕먹고 있는 것 알고 있다”며 “그래서 댓글 중 일부를 정리해왔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가 읽은 댓글은 “조두순 팔아서 시청자 모으는 게 사람 짓이냐”는 지적 글이었다. 이에 대해 박퍼니는 “제가 위법한 행위를 했으면 문제일 수 있겠으나, 그저 중계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3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는 조두순 관련 방송의 수익에 관한 이야기했는데, 그는 “아직 2일째와 3일째 방송에 대한 광고 수익이 정산은 안 됐지만, 광고료만 1,500만 원 정도 될 것 같다”며 “별풍선 수익까지 더하면 1,700만 원 정도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13-12-2020-12-13-1
뉴스1

그의 방송 첫날에는 약 65만 명이 라이브 채팅에 참여했으며, 이틀째 방송과 셋째 날 방송은 각각 670만, 730만 명이 참여했다.

1-3
아프리카tv

박퍼니는 “(수익 공개를 하는 이유는) 자랑하려는 것이 아니다. 방송 중간부터 많은 고민을 했다”라며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불편한 분들이 많다고 하더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이어갔다.

13-12-TV-BJ-2020-12-13-1
뉴스1

이어 그는 “BJ들을 대표해서 책임지고 기부하겠다”며 “안산에 위치한 복지원에 3일 동안 번 수익을 기부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BJ의 선봉에 선 사람으로서 책임을 지고 그런 의미가 아니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재차 기부 계획을 강조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1700만원도 놀라운데, 기부도 놀랍다”, “기부한다는 거 되게 의외네”, “돈 쏘는 사람 없을 줄 알았는데 엄청나네”, “BJ들이 괜히 몰려가는게 아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3-12-2020-12-13-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