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 아동 성추행범으로 의심 받던 60대 남성, 분노한 피해 아동 부모에게 맞아 사망

3c61de08-5796-4824-9ec6-92a0bdb4daae
빈과일보

18일 대만언론은 대만에서 아동 성추행 의심을 받고 있던 남성이 피해 아동의 부모에게 맞아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다수의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중부 난터우에 거주하는 60세의 리모씨는 지난 13일 부모와 함께 노래방에 온 5세 여자 아이를 성추행한 것으로 의심받아 폭행을 당해 16일 숨졌다.

unnameddg
뉴스1

경찰 조사 결과 피해 아동은 노래방에서 담배를 피우기 위해 자리를 비운 아버지를 찾으러 화장실로 향했다가 만난 리씨와 함께 노래방 후문 뒤편의 폐기물이 쌓여있는 주차장으로 걸음을 옮겼다.

그리고 얼마 뒤 돌아온 아이의 행동이 이상함을 느낀 피해 부모는 딸을 추궁한 끝에 리씨가 자신의 바지를 벗기고 음란 행위를 했다는 말을 듣게 된다.

13f95c72-efd9-4f83-8aae-33dad83221fe
뉴스1

이에 극도로 분노한 부모는 리씨를 찾아 나섰고 노래방 맞은편 도로에서 그를 발견하여 다투다가 25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바더 야시장 공공화장실 부근까지 리씨를 끌고 가 마구 폭행했다.

폭행을 당한 리씨는 갈비뼈 4대가 부러지고 출혈을 동반하는 증상을 입었고 근처 노점상의 신고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16일 사망하고 말았다.

991e352d-46ef-4748-bc9a-6f965798e6e3
뉴스1

난터우 검찰은 리씨에게 사적으로 응징한 피해 부모를 상해 및 과실치사 등의 혐의를 적용해 소환하여 조사한 뒤 각각 1만5천 대만달러(한화 약 58만원)의 보석금을 책정했다.

cbb83875-9f21-4f26-8992-d7888b659ff3
빈과일보

리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18일 부검을 하기로 결정했으며 리씨의 손녀는 병원으로 옮겨진 할아버지가 생전 절대 그런 일은 없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하며 고인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