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무슨 괴롭힘이냐, 바빠 죽겠는데”… ‘직장 갑질’ 신고해도 근로감독관들은 ‘막말’하고 ‘화해 종용’

21281-20246-1236
뉴스1

지난 20일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근로감독관의 ‘막말 TOP 10’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들을 감싸는 근로감독관들의 막말로 인해 진정인들이 2차 피해를 받는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한 취지로 보여진다.

optimize-1
뉴스1

해당 단체가 공개한 막말 피해 사례 중에는 ‘나도 그런 일이 있는데 그럼 나도 괴롭힘이냐’ ‘그게 무슨 괴롭힘이냐’ 등 직장 내 갑질 피해를 별일 아닌 일로 치부하며 축소하는 발언도 적지 않았다.

또한 법적 분쟁이 되면 서로에게 피해가 있다거나 신고의 실익이 없다는 식으로 말을 해 피해자 의사와 상관없이 화해를 종용하는 사례도 있었던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주고 있다.

20-6-2014-4-500-2020-11-20-1
뉴스1

이밖에도 ‘감독관이 얼마나 바쁜지 아느냐’ ‘피해자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라며 업무에 소홀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심지어는 ‘괴롭힘 증거를 가져와라’ ‘이런 것을 이용하려는 근로자들이 많다’ 등의 발언을 하며 가해자의 편을 드는 경우도 있었다.

2-23-2020-11-23-1
뉴스1

직장갑질119는 실제로 직장 내 갑질 피해자 중 사용자를 노골적으로 감싸는 근로감독관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고 극단적 선택까지 고민했다는 사람도 있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단체는 근로감독 제도 개선을 위해 고용노동부 내 근로감독청을 신설하거나 근로감독관을 증원해야 한다면서 이와 함께 불시 감독을 통해 실질적인 근로감독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ptimize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