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20도의 극한의 추위에서도… 새끼들 꼭 끌어안은 채 세상 떠난 어미개

14-2016-12-1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때로는 동물이 인간보다 낫다는 말처럼 인간 못지 않은 뜨거운 모정으로 죽는 순간까지 새끼들을 지켜낸 어미 개가 있어 누리꾼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러시아 시베리안 타임스를 인용하여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주의 한 주민에 의해 눈 속에서 강아지 7마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131980110-243013700866464-5206020348547771908-n
Homeless Dogs Krsk

발견된 강아지들은 생후 한 달로 추정되며 어미의 얼어붙은 몸을 덥히려는 듯 낑낑대며 어미의 곁을 떠나지 않고 꼭 붙어있었다고 전해졌다.

어미개는 영하 20도가 넘는 혹한의 추위 속에서 오랜 시간 동안 버틴 것으로 추정되며 이미 온 몸이 얼어 붙은 상태였다.

66f896f1-7b34-4d1f-9e5d-9526364c7a43
Homeless Dogs Krsk

그러나 그 와중에도 추위로부터 새끼들을 지키기 위해 꼭 끌어안은 모양새로 숨져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강아지들은 굶주림과 호된 추위 속에서도 죽은 어미의 곁을 떠나려 하지 않아 더욱 안타까움을 더했다.

image
Homeless Dogs Krsk

한편 구조대원들은 오랜 노력 끝에 죽은 어미 개의 품에서 새끼들을 떼어내 보호소로 이송시켰고 다행스럽게도 새끼들의 건강상태는 모두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데일리메일은 “어미는 유기견을 없애려는 지역 주민들에게 독살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구조대원들은 강아지에게 좋은 새 집을 찾아주는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바라고 있다”고 했다.

image
Homeless Dogs Krsk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