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 남은 치킨에 온갖 양념이 줄줄”… 한 오피스텔의 ‘무개념’ 분리수거 상황에 누리꾼 분노

5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오피스텔 관리인이 써 붙인 분노의 공지문이 화제가 되고 있다.

6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열 받은 오피스텔 관리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한 오피스텔 재활용 분리수거장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들이 담겨 있었다.

공개된 사진 속의 분리수거장은 음식물 쓰레기와 일회용 용기로 뒤덮여 있었다.

7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종이 상자 속의 먹다 남은 치킨, 플라스틱 도시락 용기 안엔 밥과 단무지, 반쯤 베어 문 돈가스가 담겨 있었다. 또, 빨간 양념을 제대로 씻지 않아 바닥에는 양념이 흘러내렸다.

8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원래 음식물 쓰레기는 따로 버리고, 음식물이 묻은 포장 용기는 세척 후 일반 쓰레기 혹은 재활용품으로 배출해야 함에도 이 절차가 귀찮았던 몇몇 입주민이 재활용 분리수거장에 먹다 남은 음식물을 그대로 버린 것.

9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오피스텔 관리인은 공지문을 붙여 음식물 쓰레기를 버린 입주민들에게 쓰레기를 다시 정리해달라고 요구했다.

관리인은 “12월 13일 밤 11시 이후에 갖다 놓으신 분께서는 갖다 잘 정리하셔서 처리해 주세요. CCTV로 확인할 것입니다”라며 “잘 드셨으면 잘 정리해서 버려야 깨끗한 환경이 되리라 생각합니다”라는 메모를 남겼다.

3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다른 메모에는 “12월 17일 밤 9시 30분 두 여자분 이렇게 갖다 버리면 안되는 것 아닙니까. CCTV에 다 찍혔으니 처리해 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겨두었다.

10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 원룸에도 저런 사람 많다”, “개념이 없다. 분리수거 하기 싫으면 배달음식을 먹지를 말든가”, “cctv 확인해서 자기 집 대문앞에 다시 돌려줬으면 좋겠다”, “저것도 갑질의 일부 아니냐” 등의 분노한 반응을 보였다.

11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