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띠해의 마지막은 쥐 죽은듯”…전염병 확산방지 문구 게시했다 뭇매맞은 부산시 공식 페이스북

img
부산광역시

부산시가 연말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공식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에 논란이 일고 있다.

1
부산광역시 페이스북

21일 부산시는 최근 도심 상가 골목 사진을 배경으로 “2020년 쥐띠해의 마지막은 쥐죽은 듯 집에서 머물러 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을 부산시 공식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나 이후 해당 게시글에는 시민들의 항의성 댓글이 수십 건 달렸다.

3-2
자료사진 / 뉴스1

시민 A씨는 “모두가 힘든 시기에 격무로 고생하시는 건 알지만, 쥐 죽은 듯 집에 있어 달라는 표현은 아무리 생각해도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며 “개인 블로그도 아니고 부산시 공식 계정에 이런 식의 표현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3-5
자료사진 / 뉴스1

또 다른 시민 B씨는 “쥐 죽은 듯이 살라는 말이 평소 부정적인 언어로 사용되고 있을 줄 아시지 않습니까”라며 “이것이 통과될 때까지 아무도 반대하지 않았을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3-4
자료사진 / 뉴스1

C씨는 “3주째 새끼 쥐 두 마리 데리고 쥐 죽은 듯 조용히 집에만 있는 엄마 쥐는 마음이 상한다”며 “표현이 참… 하루하루 힘내서 지내려는 사람 기운 빠지게 하네요”라며 허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2
부산광역시 페이스북

부산광역시는 이런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사진을 다른 사진으로 대체했으며, 이에 대한 추가 설명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3-3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