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진단검사 결과 기다리다 수술 못 받은 산모, 결국 사산…

40-A-19-13-A-2020-2-13-1
뉴스1

출산을 앞두고 있던 산모가 갑작스런 하혈로 병원을 찾았으나 결국 수술을 받지 못해 아이를 사산했다.

21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경기도에서 거주하는 A씨(30)가 지난 7일 출산을 위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던 중 갑작스런 하혈이 시작되며 아이를 사산했다.

19-5-2020-3-5-1
뉴스1

A씨는 당초 7일 오후 7시께 분만하기로 한 병원에 입원할 계획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대기중이였지만 오후 6시께 갑자기 하혈을 시작했다.

21-19-19-0-19-926-5591-19-24-698-1-38-2020-12-21-1
뉴스1

A씨는 출산 전 태반이 떨어지는 태반 조기박리로 응급수술을 받아야하는 상태였지만 병원에서는 이를 인지하지 못했고, 구급차에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1시간 여 기다린 후에야 병원에 들어갈 수 있었다.

17-19-17-1-1-19-225-2020-12-17-1
뉴스1

이후 A씨는 9시게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아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Happy-pregnant-woman-visit-gynecologist-doctor-at-hospital-or-medical-clinic-for-pregnancy-consultan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병원 관계자는 “평소보다 결과가 늦게 나와 산모의 음성 확인이 늦었다.”며 “태반 조기박리는 사전에 확인되지 않는 경우가 많고, 급격한 상태 악화가 예측이 안 된 가운데 최선을 다해 수술했으나 아기가 사망했다”라 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