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사람에게 너무 짖는다”… 키우던 강아지 욕조에 빠트려 죽인 주인

pixabay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pixabay

낯선 사람에게 심하게 짖는다는 이유로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를 욕조에 빠트려 익사시킨 주인이 동물 학대 혐의로 기소됐다.

image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위키피디아

USA투데이는 미국 플로리다주 매너티 카운티에 사는 40대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는데, 그녀는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를 욕조에 빠트려 죽인 혐의로 기소되었다.

pxhere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pxhere

사건 당시, 에어컨 수리 기사가 여성의 집을 방문했고, 여성이 키우던 래브라도 리트리버종 한 마리가 갑자기 심하게 짖기 시작했다.

그녀는 짖어대는 강아지를 진정시키기 위해 산책을 다녀온 후, 화장실로 들어갔다.

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그런데 화장실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고, 에어컨 수리기사는 걱정이 되어 도움이 필요한지를 물었지만, 주인은 괜찮다고 답했다.

A-beagle-dog-about-a-year-old-getting-a-bath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이후 계속해서 비명소리가 들려왔고, 이를 이상하게 여겨 화장실 문을 벌컥 열고 들어간 수리기사는 놀랄 수밖에 없었다. 화장실 욕조 안에는 죽은 강아지가 둥둥 떠 있었던 것.

여성이 강아지를 익사 시켜 죽인 것이었다. 그 여성은 지난 1년 동안 남편은 물론 아버지가 잇따라 세상을 떠나자, 우울증 증세를 앓고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2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위키피디아

경찰에 체포된 그녀는 현재 5,000달러(한화 약 585만 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으며, 재판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알려졌다.

만약 그녀에게 유죄가 선고될 경우 최대 1만 달러 (한화 약 1,17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