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멤버 정일훈, 4년간 상습적으로 마약했다… 수사망 피하기 위해 ‘가상화폐’ 이용하는 치밀함까지

2020-12-21-8-36-58
비투비 정일훈

인기 아이돌 그룹인 비투비의 멤버 정일훈이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혐의가 제기돼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더욱이 정일훈이 경찰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가상화폐를 이용해 대마초를 구매했고 이같은 사실이 적발되자 도피 입대를 했다는 의혹까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020-12-21-8-39-54
비투비 정일훈

21일 채널A는 그룹 비투비의 정일훈이 마약을 상습적으로 투약했고 경찰 수사망을 피하려 가상화폐를 이용했다고 보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정일훈은 4,5년 전부터 지난해까지 지인들과 함께 수차례 마약을 했으며 경찰은 올해 초 정일훈의 마약 투약을 포착하여 조사했다.

2
비투비

조사 결과 정일훈의 모발에서는 마약 성분이 검출됐으며 경찰은 그의 마약 구매 방법에도 주목했는데, 정일훈이 제3자의 계좌로 돈을 입금하면 중개인이 이를 가상화폐로 바꿔 마약을 산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가상화폐로 구매 시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이유였으며 정일훈은 경찰 수사 중 돌연 군 입대를 해 도피성 군 입대가 아니냐는 의혹도 커지고 있다.

image
비투비

실제로 정일훈은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지난 5월 28일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해 이에 대해 형사 처벌을 미루고 보도를 피하기 위해 도피성으로 입대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정일훈의 마약 적발 사실을 전혀 몰랐으며 군 입대는 원래 3월 예정이었으나 코로나로 인해 미뤄졌을 뿐 예정대로 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020-12-21-8-37-39
정일훈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