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스키장 등 스포츠시설 운영 전면 중단, 주요 관광명소는 과감히 폐쇄”

kmx1105-newsis-com
뉴스1

22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을 시행한다”며 “스키장을 비롯한 겨울 스포츠시설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주요 관광명소도 과감히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특별방역대책기간은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는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로,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형식적 단계 조정보다 생활 속 감염 확산을 실질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6-4-19-2020-12-6-1
뉴스1

이어 “이번 특별대책은 성탄절 전날부터 새해 연휴가 끝나는 날까지 전국에 걸쳐서 시행하며, 거리두기 3단계보다 더 강화된 방역조치도 함께 담아 3차 유행의 기세를 확실히 꺾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키장을 비롯한 겨울 스포츠시설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연말연시에 인파가 많이 몰리는 주요 고나광명소도 폐쇄하겠다”며 “5인 이상의 사적인 모임까지도 제한하고 식당에 적용하는 방역수칙을 대폭 강화함으로써 일상생활 속 감염의 고리를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코로나19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22-22-0-19-869-57-900-15-0-880-1-2020-12-22-1
뉴스1

정 총리는 “이번 방역강화 조치는 전국 모든 곳에 일관되게 적용하고 지자체별로 기준을 완화할 수는 없도록 해 권역에서 권역으로 확산세가 옮겨가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말연시 가족, 친구, 이웃드로가 모여 정을 나누는 것 마저 어렵게 된 점에 대해 무척 송구한 마음”이라면서도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맞아 모든 모임과 여행을 취소하거나 중단해 주시고, 집에 머물러 주실 것을 간곳히 요청드린다”고 전국민을 향해 호소했다.

image
뉴스1

정 총리는 끝으로 “정부의 방역대책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방역’이 뒷받침 되지 못하면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며 “우리 모두 승리의 희망을 품고 신축년 새해를 맞이하길 기대한다”며 희망의 목소리를 냈다.

22-19-2020-12-22-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