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왜 이러세요”… 방역수칙 어기고 ‘대면예배’ 강행한 서울 금천구 교회 ’13명’ 확진

15-15-0-19-880-44364-457-11205-0-410-2020-12-1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치솟으며 3차 유행이 된 가운데 22일 서울시는 방역 당국의 행정명령을 어기며 대면예배를 강행한 서울 금천구의 한 교회에서 1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전했다.

2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서울시는 교회 이름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금천구 등의 긴급재난 문자 등에서 예수비전성결교회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으며 해당 교회는 지난 6월에도 교인 단합대회 등으로 관련 확진자가 최소 6명이 나왔던 곳이다.

imag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서울시 방역통제관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역학조사 결과 해당 교회는 12월 13일에 최초 확진자를 포함해 교인 122명이 모여 대면예배를 진행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첫 확진자는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20일까지 11명이 그리고 21일에 추가로 1명이 확진됐고 이 같운데 서울시 확진자는 8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19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시는 교인과 접촉자를 포함한 총 137명을 상대로 검사를 진행했으며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2명, 음성 50명이 나왔으며 나머지는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imag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