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9시 이후로 여기서 드시면 안돼요”… 편의점 직원 머리에 ‘먹던 샌드위치’ 던진 남성 (영상)

YTN 뉴스 캡처

인천의 한 편의점에서 매장 안에서 음식을 먹던 남성이 자신을 만류하는 직원에게 먹던 샌드위치와 우유를 던지며 난동을 부리는 일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
YTN 뉴스 캡처

22일 YTN은 지난 21일 인천광역시 연수동의 한 편의점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CCTV영상에는 00시 40분께 50대 남성 A씨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매장 안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1-2
YTN 뉴스 캡처

A씨는 샌드위치와 우유를 구매해 취식대로 향했고, 이에 편의점 직원 B씨는 “그러면 안 된다”라고 지적했으나, A씨는 들은 체도 하지 않았다. 여러 차례 요청에도 반응이 없자 B씨는 경찰에 신고하려 수화기를 집어 들었다.

1-3
YTN 뉴스 캡처

그러자 갑자기 A씨가 뒤돌아서며 먹고 있던 샌드위치를 B씨의 머리에 집어 던졌고, 그는 “왜 못 먹게 하느냐”며 욕설을 퍼붓다 남은 우유까지 집어던지고 매장을 나갔다.

1-4
YTN 뉴스 캡처

현재 수도권 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의 시행으로 밤 9시 이후에는 편의점에서도 음식 취식이 금지되는데, 직원 B씨는 “만약 매장에서 손님을 제지 안 하고 먹었다가 걸리면 1차 벌금이 150만 원이다”라며 “(손님이) 왜 안 되느냐, 나 먹겠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한 거다”라며 당시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19-2-5-9-8-0-2-5-5-2020-12-9-1
자료사진 / 뉴스1

경찰은 CCTV와 카드 명세서 등을 바탕으로 난동을 부린 남성 A씨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A씨의 신원을 특정하지는 못했다”며 “단순폭행 혐의를 적용할지, 감염병예방법으로 처벌할 지 검토 중”이라고 방침을 설명했다.

1-5
YTN 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