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로 경찰에 자수하는 와중에도… “아직 살아있다”며 모친 내연남 계속 찌른 30대 남성

f4bef9d3-f37c-4c01-b853-37738b913753
뉴스1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모친과 5년간 동거해온 남성을 흉기로 마구 찔러 살해한 30대 남성에 대한 검찰의 항소가 기각됐다.

23일 대전고법 제1형사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34)에 대한 검찰의 양형부당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징역 18년을 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tney
뉴스1

다만 1심 재판부가 기각했던 검찰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청구의 경우 재범 가능성이 높다는 등의 이유로 받아들여져 10년간 착용토록 명했다.

지난 3월 13일 오후 3시계 A씨는 대전 서구에 위치한 모친의 내연남 B씨(58)의 거주지로 찾아가 미리 준비해둔 흉기로 B씨를 마구 찔러 살해했다.

98837473-85a4-4451-a0c7-97b090e16704
뉴스1

평소 B씨가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하던 A씨는 그러던 중 B씨가 자신의 모친을 뒤에서 조종해 자신과의 사이를 멀어지게 한다고 여겨 이에 격분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당시 A씨는 경찰에 스스로 자수하는 신고 전화를 하면서도 B씨가 아직 숨지지 않았다고 소리치며 경찰과 통화하고 있던 와중에도 흉기로 B씨를 계속 찌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20180718131424421rczz
뉴스1

한편 A씨는 지난 2005년부터 충동조절장애 등으로 쉽게 흥분하고 폭력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범행에 이르기까지 별다른 치료 효과를 보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 사건에 대해 “범행 수법이 매우 잔인하고 극단적인 폭력성을 나타내고 있다”며 “유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고, 그들을 위로하거나 피해 회복을 위한 노력을 다했다고 볼 만한 사정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재판부는 “다만 정신질환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분노와 적개심으로 충동적으로 범행한 점과 별다른 처벌 전력이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한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unnamed-12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