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 중 한 명은 게이일 것”… 방탄소년단의 이탈리아 라디오 스케쥴에 유럽 아미들, “인종차별은 NO!”

BTS-63-25-2-63-BTS-K-BTS-2021-131-20-DDP-BTS-2020-11-25-1
방탄소년단 / 뉴스1

세계적인 한류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이탈리아의 한 라디오 매체와의 인터뷰 스케쥴을 확정하자 이와 관련해 유럽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명)들이 당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22일 라디오 데자이의 SNS 계정에는 ‘방탄소년단’ 인터뷰와 관련된 안내 글이 올라왔다.

88c2d8ea-b9ed-430c-900e-b0ff77f63ffb
트위터

해당 매체 측은 “전설적인 그룹 ‘BTS’가 오는 24일 4가지 질문에 답할 예정이다”라고 글을 남겼는데 이같은 ‘방탄소년단’의 깜짝 라디오 인터뷰 소식에 현지 팬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내고 있다.

실제로 해당 트윗은 단 몇 시간 만에 좋아요 1만 4600회와 리트윗 4500회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BTS의 인기를 증명했다.

42cc248b-d164-4987-bdf6-eeb078a05826
라디오 데자이

이 같은 소식에 유럽의 방탄소년단 팬들은 해당 트윗에 댓글로 가마 인사를 전하는 한편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부적절한 질문 공세에 대해서는 원천 차단하기에 나섰다.

특히나 방탄소년단을 향한 인종차별 발언을 막기 위해 애쓰고 있는데 실제로 방탄소년단은 서양권 매체에서 인종차별을 당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1
방탄소년단

지난해 6월 호주 채널9 ’20 투 원(20 to One)’ 측은 방탄소년단에 대해서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고 해서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다. 폭탄이 터진 것보다 별로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심지어 진행자는 “멤버 중 1명만이 유일하게 영어를 구사할 줄 안다” “멤버 7명 중 한 명은 게이일 것”등의 인정차별적 언행으로 조롱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image
방탄소년단

이같은 전적에 이번 라디오 인터뷰와 관련해서 유럽 아미들은 비슷한 전례가 생기지 않도록 유념해달라면서 “제발 이상한 농담을 하지 말아 달라” “방탄소년단을 존중하고 편안하게 대해 달라”등의 요청을 하고 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