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하다 감염되면 축복”… 금천구 예수비전성결교회, 2.5단계에도 ‘122명 모여’ 대면예배 강행했다

SSI-20201223000654-O2
금천구 예수비전성결교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며 비대면 예배가 원칙이 되었지만 대면예배를 강해했던 서울 금천구의 예수비전성결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이 교회는 방역지침을 위반하면서도 ‘예배하다 감염되면 축복받는 것’ 이라 말하며 신도들의 대면예배 참석을 유도했다.

2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서울 금천구청 관계자에 따르면 예수비전성결교회의 방역지침 위반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일부터 향후 2주간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image-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예수비전성결교회는 지난 13일 교회 내 예배당에서 122명이 대면 예배를 보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지침을 어겼고,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예배에 참석했던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며 집단감염사태가 터졌다.

301937-93670-491
YouTube ‘안희환 TV. only Jesus’

이 교회는 지난 6월에도 교인 단합대회 등을 개최해 관련 확진자가 최소 6명 발생한 바 있지만 목사 A씨는 방역당국의 지침이 “교회의 강제폐쇄이자 종교탄압”이라 주장하고 있다.

imag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또한 A목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우리 주님께서 누구든지 와서 예배하고 기도하고 찬양해도 된다고 말씀하시는데 종 따위인 제가 어떻게 감히 오지 말라, 오라 말할 수가 있겠어요.”라며 “주님이 원하시는 대로 예배를 드리다가 어려움을 당한 사람들이 더 잘 된 거라고, 그들이 더 복 있는 거라고”라며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