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거부했다고… 채팅앱 통해 만난 20대 여성 살해 후 ‘담뱃불’로 지지고 ‘변태 행위’까지 한 30대

gh
뉴스1

채팅앱을 통해 만난 20대 여성이 성관계를 거부하자 그를 살해한 혐의로 3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23일 울산지법 제12형사부는 살인, 사체오욕,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36)에게 무기징역과 20년 동안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20180816111829-3
뉴스1

올해 7월 경남 양산시의 한 모텔에서 채팅 앱을 통해 알게 된 B씨가 피곤하다며 성관계에 거부의사를 밝히자 A씨는 B씨를 주먹으로 폭행하고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A씨는 B씨가 사망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B씨의 몸을 담뱃불로 지지고 몸을 만지는 등의 변태행위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100115634-2
뉴스1

또한 사망한 B씨의 신용카드를 훔쳐 총 12차례에 걸쳐 담배를 구입하거나 택시비 결제 등에 사용했다.

한편 A씨는 앞선 2006년에도 강간상해죄로 복역했으며 심지어 2012년에는 살인미수죄 등으로 복역한 전과가 있었으며 법정에서 A씨는 자신이 심신미약 상태로 살인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96178138-2
뉴스1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를 살해하는 과정과 이후에 보인 행동은 반인륜적이고 엽기적이다”며 “타인의 감정이나 고통에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이 매우 부족함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유족들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피고인을 사회로부터 영구히 격리하는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판시했다.

f13ddab2b0914d25893e465eb76c8ea8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