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 바닥에 담뱃재 함부로 털었다”… 10년 지인 폭행해 죽게 한 40대 남성

tip004t10292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일본에서 ‘담뱃재를 마루에 함부로 털었다’는 이유로 지인을 폭행해 살해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12
구글이미지

23일 산케이 신문과 요미우리 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일본 도쿄도를 관할하는 경찰 본부)은 도쿄도에 거주하는 묘이 야스토모(43)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death-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구글이미지

경시청에 따르면 용의자 묘이 씨는 지난 19일 오후부터 20일 오전 사이 자택 거실에서 우치다테 히로미(64)와 함께 술을 마시며 담배를 피다 그의 가슴과 머리를 짓밟는 폭행을 가했다.

hopeless-man-show-hands-up-facing-the-wall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우치다테 씨는 묘이의 폭행으로 다발성 늑골 골절, 폐좌상, 호흡부전 등으로 결국 사망했으며, 두 사람은 알고 지낸 지 10년이 넘은 친밀한 지인 관계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smoking-cigarette-in-the-hand-of-young-man-close-up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묘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치다테가 담뱃재를 마루에 털어서 화가 나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그는 “폭행을 가한 것은 사실이지만, 죽이려고 생각한 것은 아니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