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두 딸 죽인 놈, 제발 사형 선고해주세요”… 딸 남자친구에게 두 딸 잃은 아버지의 호소

3-3
jtbc 뉴스 화면 캡처

지난 6월에 벌어진 충남 당진 자매 살인사건 유족 측이 가해 남성의 신상 공개 및 엄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 글을 게시했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딸의 남자친구가 제 딸과, 언니인 제 큰 딸까지 살해하였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올라왔다.

1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해당 청원 글을 작성한 청원인은 사망한 자매의 부모인 A씨였다. 그는 둘째 딸의 남자친구 B씨의 범죄 행각을 상세하게 설명하기 시작했다.

A씨는 “6월 25일, 둘째 딸은 남자친구와 자취방에서 술을 마시다 다퉜다”며 “다툼 중 술주정과 나무람에 분노한 남자친구는 만취해 잠든 둘째의 배 위에 올라타 양손으로 목을 졸라 그 자리에서 제 딸을 살해했다”라고 이야기했다.

Victim-Of-Domestic-Abuse-Angry-Asian-Husband-Clenching-Fist-Threatening-Frightened-Wife-Crying-Indoo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이어 “그놈은 제 첫째 딸마저 살해하기 위해 같은 아파트에 사는 큰애의 집으로 올라가 작은 방에서 큰 애가 오기만을 숨어서 기다렸다”면서 “큰 딸이 샤워를 마치고 나오자 뒤에서 덮쳐 침대에 억압 후 금품을 갈취하고 무참히 살해했다”고 설명했다.

3-1
jtbc 뉴스 화면 캡처

이 사건으로 인해 A씨는 두 딸을 모두 잃었다. 이후 B씨가 딸의 휴대전화로 가족과 지인에게 딸인 척 문자나 카톡에 답장 해 시체를 발견했을 때는 이미 부패가 심하게 진행된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3-4
jtbc 뉴스 화면 캡처

B씨는 딸의 카드에서 560만원을 인출하고, 언니의 명품 가방을 팔아 PC방 등지에서 그 돈을 사용하고 다녔다. B씨는 그에 그치지 않고 언니의 식당에 침입하려다 결국 체포됐다.

3-2
jtbc 뉴스 화면 캡처

A씨를 분노하게 만든 건 B씨의 태도였는데, 사망한 두 딸의 돈으로 PC방에 가 게임을 즐기고, 소액결제까지 하는 대범함을 보여놓고 “술을 마셔서 그랬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해 형량을 줄이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2
지난 7월에 올라온 청원글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A씨는 “매일 법원을 오가며 탄원서를 제출하고,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있지만 12월인 지금까지도 1심 재판이 안 끝났다”며 “신상정보공개도 요구하고 있지만, 또다시 인권의 문제로 거절당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3-5
jtbc 뉴스 화면 캡처

이어 “왜 이런 흉악한 강도 살인자는 신상 공개를 안 해주시는 건지(모르겠다)”라며 “사형선고를 받는 것을 봐야 하늘에 가서도 두 딸 얼굴을 볼 면목이라도 생길 것 같다”고 호소했다.

3-6
jtbc 뉴스 화면 캡처

그는 마지막으로 “부디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하며 글을 마쳤다.

14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해당 청원은 2만7천여 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