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부부 반려견 ‘순심이’, 이효리 품에 안겨 세상 떠났다

113
‘효리네 민박’ 공식 인스타그램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의 반려견 순심이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효리가 유기견 순심이를 입양하기 전 순심이를 돌보던 안성 평강공주보호소는 24일 공식SNS를 통해 순심이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1
안성 평강공주보호소 인스타그램

평강공주보호소 측은 “이효리님께 오늘 소식이 왔다. 2010년 효리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고 한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2-1
온라인 커뮤니티

평강공주보호소에 따르면, 이효리는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나 감사합니다”라며 순심이를 구해 자신과 소중한 인연을 이어준 많은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1
jtbc ‘효리네 민박’

이효리는 지난 2010년 안성 평강공주보호소에 봉사를갔다가 만난 유기견 순심이를 입양해 10년동안 가족이 되어주었다. 당시 이효리는 “개와도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순심이가 너무 눈에 밟혀서 며칠 동안 생각이 많이 났다”며 입양 이유를 밝힌 바 있다.

2-3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이효리는 SNS에 순심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하기도 하고, 순심이를 데리고 스케줄을 다니는 등 많은 시간을 함꼐 하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남편 이상순과 결혼한 후에도 순심이와 함께하는 행복한 일상을 보여주었다.

2-2
온라인 커뮤니티

안성평강공주보호소의 소장은 “순심이 아프다는 소식 듣고 마음의 준비 하고 있었는데도 눈물이 나네. 그래도 행복하게 살다 가니 웃으며 작별할께” 라며 “여기서 아프고 힘들었던 기억은 다 잊어버리고 효리씨 가족이 된 순간부터 즐겁고 사랑스러운 시간들만 간직하렴”이라는 짤막한 추모글을 남겼다.

2-4
안성 평강공주보호소 인스타그램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순심아, 이제 아프지 말고 그곳에서 행복해”, “너무 마음이 아프다”, “효리엄마 상순아빠와 행복한 시간 잘 간직하길 바라”라며 추모의 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