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수감된 동부 구치소 이어… 서울 강남 소재 MB 사저 경비요원 10명 ‘집단’ 확진 판정

17-MB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저 경비를 담당하고 있는 인력팀에서 코로나19 집단발병이 확인됐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의 사저 경비 근무를 담당하고 있는 방호요원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85-19-20-2400-19-185-2020-12-20-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에 방역당국은 이들이 어떤 경로를 통해 감염됐는지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확진 판정을 받은 10명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및 관리 중”이라며 “해당 부서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 중이며 확진자의 접촉자들 역시 검사 및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고 밝혔다.

DAS-17-78-30-11-2-2020-10-30-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한편 이 전 대통령은 횡령과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형을 선고 받아 동부구치소에 수감됐다.

그러나 최근 동부구치소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204명에 달하면서 교정본부는 다시 전수조사에 나섰다.

2-DAS-17-2020-11-2-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같은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 이 전 대통령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검사 차 지난 21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상태로 정확한 병명이나 어떤 검사를 받기 위한 내원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17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