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여아 포함 7명 연쇄 살해한 여교사, 가명으로 도피 생활하다 20년만에 붙잡혔다

af04ab8c-b220-4627-b9c1-8ae73fd4f604
뉴스1

중국에서 3살 여자아이를 포함해 7명을 강도·살해한 40대 여성이 20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중국 장시성 난창 중급인민법원에서 납치 및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라오룽즈(46)가 재판을 받았다.

0fa23e0bef2f4daeaa1ec1fa3bf4aff5
뉴스1

그녀는 10살 연상인 전남자친구 파지잉과 함께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변론에서 파가 종종 자신을 폭행하고 고문했고 그와 헤어지고 싶었지만 가족들을 죽일 거라고 협박을 해 어쩔 수 없이 가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라오가 초등학교 교사였던 1993년 어느 결혼식에서 당시 유부남인 데다가 딸도 있었던 파를 처음 만났고 파가 1995년 폭행과 강도 혐의로 도피 생활을 시작하자 라오도 직장을 관뒀다.

article-20
뉴스1

그리고19966년 라오는 난창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사업가 숑치이를 유혹해 아파트로 불러들여 파와 함께 살해했고 이들은 피해자의 자택에까지 침입해 피해자의 아내와 3살 된 딸을 살해하고 금품을 챙겨 달아났다.

1년 뒤 이들은 저장성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일하고 있던 두 명의 여성을 살해한 뒤 금품을 훔쳐 도주했다.

20160421142621385zuku
뉴스1

그리고 1997년 7월 라오는 안후이성 허페이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또 다른 사업가인 인젠화를 유혹한 뒤 그를 아파트에 감금해 인질로 삼아 그의 가족들에게 몸값을 요구했다.

몸값을 받기 위해 권총으로 무장 후 인젠화의 집으로 간 파는 경찰의 총격을 받고 체포됐으며 5개월 뒤 살인과 강도 혐의로 처형됐고 라오는 도주에 성공한다.

한편 인질로 붙잡혔던 인젠화는 아파트에서 악취가 난다고 이웃이 신고한 뒤 변사체로 발견됐다.

1f5a03a5-2fbf-4015-8ec8-8a33c1fecc69
SCMP

이후 라오는 20년 동안 가명으로 살며 도피 생활을 이어가다 지난해 11월 샤먼의 한 쇼핑몰에서 시계를 팔다가 경찰에 체포됐고 재판에서 피해자의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배상금을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으나 라오의 은행 계좌에는 3만위안(한화 약 507만 원)밖에 없었다고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