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는 내가 할게”… 대리운전으로 집 앞까지 온 뒤, 직접 주차하다 사고낸 60대 징역형

Blurred-photo-of-a-woman-is-walking-dangerously-in-a-car-parking-area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술에 취해 대리운전 기사에게 운전을 맡겨 집에 도착하자 직접 주차를 하려다 차량 3대를 들이받은 사고를 낸 6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Driver-hands-on-wheel-driving-car-on-city-street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운전자 A씨(62)는 올해 9월 13일 오후 9시 9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30m가량 몰다가 주·정차된 승용차 2대와 오토바이 1대를 들이받았다.

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당시 그는 술에 취해 대리운전 기사에게 차량을 맡겨 아파트 주차장까지 도착한 뒤, 자신이 직접 주차를 하려다가 사고를 냈다.

7
뉴스1

한편 음주사고 적발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를 훨씬 넘는 0.18%였으며, A씨는 2007년부터 2016년까지 모두 4차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이나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었다.

alcohol-abuse-drunk-driving-and-people-concept-close-up-of-male-driver-hand-with-whiskey-glass-takin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envato

이에 인천지법은 27일, A씨에게 징역 2년과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으며, 준법운전강의 80시간 수강도 함께 명령했다.

A-man-hand-is-pressing-car-remote-key-to-open-close-his-car-in-the-parking-area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법원은 “피고인은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데도 재차 범행해 죄책이 무겁다”며 “201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낸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Blur-Car-Parking-background-for-design-in-your-work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이미지투데이

그러나 “범행을 자백하면서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범행 경위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고 운전한 거리가 짧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