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밤부터 살을 에는 추위”…전국적으로 체감 -20도의 ‘최강한파’ 들이닥친다!

20-2020-12-20-1
뉴스1

29일부터 내년 1월 1일 사이 전국적으로 한파가 몰아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에서 체감온도 -20도 안팎의 강추위가 지속될 예정으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에 따른 건강관리와 동파 우려를 예보했다.

14-16-2020-12-16-1
뉴스1

기상청은 전라 서부에 최고 30cm 이상, 제주산지와 울릉도, 독도에 최고 50cm 이상의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고해 연말부터 새해 사이 날씨를 내다봤다.

28일 오후 기상청 예보국은 ‘연말 연시 전국 강추위’ 설명자료를 내며 이같이 예보했다.

11-16-17-2020-12-16-1
뉴스1

기상청에 따르면 29일 밤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져 30일부터 1월1일 아침 최저기온은 중부 내륙 -15도, 남부 내륙 -7도 안팎이 예상된다.

또한 30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권에 머물며 올해의 마지막 날인 31일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3도, 그밖의 중부 내륙은 -20도 안팎으로 강추위의 절정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15-2020-12-15-1
뉴스1

또한 전국에 내릴 비 또는 눈은 29일 낮부터 시작되는데 한상은 기상청 예보전문관은 이에 대해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1월1일까지 강한 한파가 온다”며 “해상에서 만들어지는 눈 구름대 영향을 받아 많은 눈이 함께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19-1241-25-2020-12-25-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