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진 15t 설탕 더미에 깔려 사망… 설탕 보관 창고 청소하던 계약 노동자 ‘참변’

0002526124-001-20201228162434735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경기도 안양시에 위치한 동아오츠카 공장 설탕 창고에서 내부를 청소하던 작업자가 설탕에 매몰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0002526124-002-20201228162434758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28일 오전 8시 30분께 공장 3층 옥상에 설치된 원통형 창고 안에서 벽면에 눌어붙은 설탕 제거 작업을 하던 A(40)씨와 B(33)씨가 쏟아진 설탕에 파묻혔다.

현장에 있던 다른 근로자가 신고해 소방당국이 출동했지만, A씨는 숨지고 B씨는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trd032tg13255
이미지투데이

그들은 동아오츠카와 계약을 맺은 청소업체 직원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사고가 난 원통형 창고는 직경 5m, 높이 9m규모로 약 15톤의 설탕이 보관된 것으로 조사됐다.

twi001t3265364
이미지투데이

경찰 관계자는 “벽에 붙은 설탕을 떼어내던 작업을 벌이던 중, 설탕이 한번에 무너져 내리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은 조사 중으로 현장 감식 등을 통해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따져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unnamed
구글 이미지

한편, 동아오츠카는 포카리스웨트, 오로나민씨(C) 등의 음료를 생산하는 회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