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유명 베이커리 ‘옵스’ 유통기한 허위표시·오래된 원료로 빵 만들어 판매하다 적발

204068-205466-2426
식약처

부산지역을 중심으로 유명 백화점에 입점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던 베이커리 ‘옵스’가 유통기한을 속여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28일 빵·과자류 제조업체 옵스 매장 3곳을 ‘식품위생법’과 ‘시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행정처분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store8-2
옵스

법률을 위반한 매장은 부산시 수영구와 남구에 위치한 옵스 매장 2곳과 경기도 안양시의 백화점에 입점한 옵스 직영매장 1곳이다.

505497-409342-3113
식약처

이들은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 및 보관하거나 유통기한이 6개월 더 남은 것 처럼 거짓으로 표시하며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보관’, ‘유통기한 초과 표시’, ‘보존 및 유통기준 위반’, ‘품목제조보고 미보고·미변경’, ‘제조원 소재지 허위 표시’,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종업원 건강진단 미실시’ 등의 내용을 위반했다.

316122-176405-615
식약처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 ‘신선난황액’을 사용한 ‘모카도르(빵류)’등 9가지 제품 중 일부는 현장에서 압류 및 폐기처리되었다.

YSst0-Nz-C-400x400
옵스

백화점과 직영매장에서 판매중인 빵과 과자류 18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보존료 및 식중독균 수치는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