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딸 응급실 가는 중에도 ‘유튜브 각’… 논란 일자 결국 영상 삭제

1-1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가 아픈 딸을 데리고 응급실에 방문하는 영상을 촬영해 올렸다가 논란이 이어지자 결국 영상을 삭제했다.

1-12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지난 23일, 유튜브 ‘진화&마마TV’에는 ‘혜정이가 우는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 영상 속에는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딸 혜정이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1-13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진화는 울음을 터트리는 혜정이의 무릎을 잡고 “여기가 아파?”라고 물으면서도 손에서는 카메라를 놓지 않았다.

1-2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두 사람은 베이비시터 이모님과 함께 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는데, 차 안에서도 유튜브 영상을 위한 촬영은 계속되었다.

진화는 셀프 카메라로 “혜정이가 갑자기 아파서 병원에 가고 있다”고 말했고, 운전을 하던 함소원은 “병원이 모두 문을 닫아서 응급실에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1-3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이어 “오늘 집에 와서 삐끗한 것 같다. 침대에서 삐끗해서 다친 것 같다”며 상황을 설명했고, 그동안 혜정이는 도우미 이모와 함께 뒷좌석에 탄 상태였다.

1-6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병원에 도착해서도 딸 혜정이를 케어한 건 도우미 이모였는데, 함소원과 진화는 진료 과정과 그 전후를 촬영하며 오디오를 채우기 위한 멘트를 쏟아내기에 바빴다.

1-5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도우미 이모가 진료 결과에 대해 “좀 더 지켜보자는 결론이더라”며 이야기했고, 혜정이 엄마를 찾자 그제야 함소원은 혜정의 손을 잡았다.

1-7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이가 아픈데 카메라를 켜고 이모가 아기 안고 진료 들어가는 게 기괴하다”, “보통 아이가 아프면 부모가 의사에게 설명을 듣는 게 정상 아닌가?”, “부모는 아이가 아픈데도 영상만 찍고 있네”, “누가 엄마인지 모르겠다. 신기한 가족…”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을 이어갔다.

1-11
유튜브 진화&마마TV 캡처

결국 논란이 계속되자 함진 부부는 28일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한편, 그들은 이전 TV조선의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해서도 육아 관련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