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강사 설민석, 이번에는 석사 논문 표절 의혹… “서술어만 살짝 바꾼 ‘꼼수’?”

2020-12-29-152857
설민석

스타강사 설민석이 역사 왜곡 등의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그의 논문 학위 마저도 표절 의혹에 휩싸이며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 디스패치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설민석의 석사 논문을 카피킬러에 의뢰한 결과 표절률이 52%를 기록했다.

2020-12-29-153635
설민석 / 네이버

보도에 따르면 설민석의 논문은 일부 문장은 복사 붙여넣기, 일부 단락은 짜깁기를 한 것으로 보여지며 총 747개 문장 중 100% 표절률을 기록한 문장은 187개로 나왔다.

또한 표절 의심 문장은 332개로 나타났는데 그는 약 40여 명의 논문을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0001102494-001-20170323083504588
tvN

그는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의 일제식민지시기 서술분석’에서 46개의 문장을 따왔으며 ‘검정 교과서 한국 근현대사의 차별성 분석 연구’에서는 35개의 문장을 가져온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 근현대사 식민지 근대화론 비판’에서 34개의 문장을, ‘제3차 교육과정기 고등학교 국사, 2006년’에서 33개의 문장을 그대로 가져와 ‘카피킬러’ DB 검색 결과 100%의 일치율을 보였다.

30-100-2020-10-30-1
뉴스1

332개의 표절 의심 문장 중 표절률 90% 이상인 문장은 56개, 80% 이상인 문장은 110개로 조사됐으며 그저 서술어의 형태만(수동->능동) 살짝 바꾼 경우도 적지 않았다.

가장 큰 문제는 논문 초록과 결론인데 특히 논문 초록의 경우 카피킬러가 대부분을 표절로 인식했으며, 그는 한 블로그의 포스팅 글을 출처도 밝히지 않고 가져와 쓰기도 했다.

26-31-2-0-2020-5-26-1
뉴스1

또한 논문 결론은 A씨의 2007년 논문 결론을 통으로 붙였으며 이는 A4 1장이 넘는 분량이었다. 이에 대한 한 현직 교수는 디스패치에 “논문 4~5장은 자신의 연구 결과를 쓰는 장이다. 이 부분이 A씨와 완전히 같다는 건 표절이라고 볼 수밖에 없으며 베꼈거나 대필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